7월 23일 3일차

Past 2014. 7. 24. 08:55 |

22일엔 운동도 빠졌고 저녁도 식단대로 먹지 못 해서 그 전보다 좀 더 긴장한 상태로 운동하러 갔다.


웜업 하느라 20분 정도 일찍 가서 싸이클 돌리는데 어제도 어김없이 살금살금 다가와 놀래키는 트레이너 ㅠㅜ


어차피 몸을 풀어주는 간단한 운동이라

휴대폰으로 게임하며 설렁설렁 돌리고 있었는데 왜 매일 게임하냐며 타박이다; ㅋㅋ


여하튼 3일차.

이번 한 주동안은 심폐기능 향상을 위한 서킷으로 하기로 하고

금요일에 마지막 차수 진행 후 다음 주 부터는 근력운동 위주로 변경하기로 했다.


월요일과 마찬가지로 


암워킹 20회 - 와이드스쿼트 20회 - 사이드스텝 20회 - 플랭크 1분 - 복근3종(크런치, 레그레이즈, 하늘자전거)


순서를 바꿔 3회 반복.

플랭크는 점점 시간을 길게 잡아가고 있다.

마지막 한 번은 힘들어 무너질 뻔 한 걸 트레이너가 붙잡아 줘서 겨우 마쳤다. ㅠㅜ


며칠 안되긴 했지만 몸이 익숙해져가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드는게

처음 하던 날은 숨이 턱 끝까지 차올라서 중간 중간 브레이크 타임이 길었고,

걷기로 숨고르기 해야하는 때가 많았는데

어제는 어쩐일로 숨쉬기 몇 번으로 진정되는 것 같은 느낌.


트레이너가 힘들어요? 힘들어요? 힘 안 들죠? 라고 물을 때(왜 이렇게 얄미워 ㅠㅜ ㅋㅋㅋ)는

끝까지 힘들어 죽겠다며 손사래는 쳤는데 ㅋㅋ

(이게 힘이 안 들리가 있나 ㅠㅜ 여태까지 운동 한 번 제대로 안 한 사람이 이걸 하는데..;;)

할 때는 죽을 것 같지만 하고 나면 개운하다는 느낌까지 드는게

이제 적응이 되는 건가 싶기도 하고 좀 신기하기도 하다.


3회 반복 후, 스트레칭 하고 팔벌려 뛰기 20회로 서킷은 마무리.



어김없이 싸이클은 1시간. 쿨다운 되는 3분 포함해서 허벅지가 터지게 밟았다.


유산소 운동을 꼭 해야겠는데 아직은 서킷 마치고 나면

아무래도 다리에 힘이 잘 안들어가서 싸이클 돌리는 걸로 대신한다.

일단은 한 시간 채우는데에 의의를 두고 무념무상으로 밟는 중.

RPM은 85 이하로 떨어뜨리지 않게 신경쓸려니 무념무상이 그게 아니게 된다. ㅋㅋ



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저염식 강조 _20140723

Past 2014. 7. 24. 08:41 |


아침 : 사과 1개, 삶은 달걀 3개 (노른자 제외)


간식 : 저지방 우유 200ml


점심 : 돈까스 -_-;;


간식 : 없음


저녁 : 방울대추토마토 + 샐러드 약간



지난 주말인가 TV 방송됐던 인간의 조건에서 저염식으로 일주일 살기가 나왔었나보다.

시간 맞춰 방송보는 타입이 아니어서 엊그제엔가 요약된 내용을 봤었는데

결과가 참 신기하고 놀랍긴 하더라.


포만감 느낄 정도로 먹되,

염분을 자제한 식단으로 일주일을 보내고 난 후 측정한 체지방과 체중은

그 전에 비해 굉장히 눈에 띄게 바뀌었다.


일단은 저염식단을 준비할 수 있는 상황이 전제되어야 가능할 것 같은게,

직장인들은 원하든 원치않든 외부에서 식사할 일이 많아서 의지대로 염분 조절하는게 어려우니

평소에 싱겁게 먹는 습관을 들이는 것 외에는 딱히 방법이 없을 것 같다.


뭐 어쨌든 그제의 만행(?)을 반성하고 식단은 꾸준히 이대로 조절해보는 걸로.


살짝 공복감을 느끼는 상태로 지내는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.

잔뜩 포만감 느끼고 불쾌하게 배부른 상태로 있는 것 보다야 뭐. ㅎㅎ



댓글을 달아 주세요